담양군, 제8회 송순문학상 수상작 3편 선정

인터뷰

담양군, 제8회 송순문학상 수상작 3편 선정

- 운문 2편 (박복영, 조선의 작가), 산문 1편 (강성오 작가)

  • 김판수
  • 등록 2020-10-28 13:39
  • 조회수 811

담양군이 면앙 송순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지역 문인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한 제8회 담양송순문학상 수상작을 발표했다.

 

군은 담양을 소재로 하거나 담양관련 인물등과 관계된 창작품 중 미발표작을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약 6개월간 작품을 공모하고, 담양송순문학상 운영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수상작을 선정했다.

 

송순문학상 운영위원회는 본 심사위원으로 한승원손택수나태주김희수·이미란허형만 위원을 선정해 심사한 결과 수상작으로 박복영 작가의 시집 담양에서 길을 찾다’, 조선의 작가의 시집 천년의 담빛 무늬’, 강성오 작가의 소설 추월산 길라잡이우수상으로 선정됐음을 밝혔다.

 

본 심사위원회 문순태 위원장은 박복영 작가의 담양에서 길을 찾다는 담양의 명승지의 역사적 의미, 아름다움 등을 꾸밈없이 일상의 삶에 잘 담아내었으며 조선의 작가의 천년의 담빛무늬는 시집 전편에서 담양을 소재로 형상화한 서정성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또한 강성오 작가의 소설 추월산 길라잡이는 김덕령 의병봉기를 주변인의 관점에서 그려낸 작품으로 인물의 생생한 성격화로 소설적 재미를 잘 살려냈다고 말했다.


profile_image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kr123456-com@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