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 역량강화 통해 수업혁신 이뤄낼 것”

인터뷰

“교원 역량강화 통해 수업혁신 이뤄낼 것”

장석웅 전남교육감 송년기자간담회 ‘전남교육 2020’ 밝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소통과 협력의 교육공동체 실현” 다짐

  • 김판수
  • 등록 2019-12-24 09:01
  • 조회수 422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이 취임 3년차인 2020년 교원들의 전문역량을 키워 수업혁신을 이루고,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교육공동체를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장석웅 교육감은 23() 오전 청사 5층 중회의실에서 2019. 송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2020년에는 미래교육의 기반을 확고히 다지고 모두가 바라는 교육 혁신을 이뤄 우리 아이들을 미래인재로 키워나가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장 교육감은 이를 위해 교원 역량강화를 통해 수업혁신을 이루고, 지역과 함께하는 교육공동체 실현이라는 핵심 정책과제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천명했다.

 

먼저, 장 교육감은 교원들의 전문역량을 키워 자발성과 열정을 불어넣고 수업혁신을 이루는 것이야말로 산적한 전남교육 문제 해결의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올해 조직된 전문적학습공동체가 더욱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전남교육연수원을 통해 교직생애 단계 별 연수를 추진할 방침이다. 더불어, 미래교육 관리자 및 교사를 대상으로 혁신리더 과정을 신설해 현장의 리더로서 자질과 역량을 함양토록 할 계획이다.

 

장 교육감은 이어 교사들이 아이들 교육과 생활지도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학교지원 중심 조직개편을 마무리하고 수업혁신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배움이 더딘 학생에 대한 집중지도가 가능하도록 시·읍 지역부터 초등학교 1학년 학급당 학생 수를 25명으로 단계적 감축키로 했다. , 내년 전면 시행되는 중학교 자유학년제 지원을 강화하고, 2025년 시행 예정인 고교학점제에 대비한 기반 마련에 힘쓰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 전남과학교육원에 SW 교육 기능을 추가해 창의·융합교육원으로 확대 개편키로 했다.

 

장 교육감은 이와 함께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교육공동체 실현을 두 번째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이와 관련, 그는 전남교육이 안고 있는 제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지역과 함께, 지역사회와 함께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 “교육이 살아야 지역이 살고, 지역이 살아야 교육이 산다.”지역과 함께하지 않으면 전남과 전남교육의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실천 방안으로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 교육참여위원회, 학부모회 네트워크 등 민·관 교육거버넌스 운영 내실화 자자체와 협치체계 강화 등을 내놨다.

 

장 교육감은 또, 2020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계기로 민주시민교육, 평화통일·역사 교육을 더욱 강화하고, 학교지원센터를 22개 전 시·군 교육지원청에 구축해 학교지원 중심의 행정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다문화 학생 1만 명 시대를 맞아 다문화교육 강화, 농어촌 작은학교·원도심학교·섬학교 교육 활성화 지원 확대, 고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 등 보편적 교육복지 확충도 2020년 주요 실천과제로 내세웠다.

 

장 교육감은 2019년에 대한 성찰도 내놓았다. 그는 올 한 해 민주주의, 혁신, 그리고 미래의 3대 가치를 중심으로 전남교육의 새로운 희망을 만들고자 노력했다.”고 술회했다. 이어, “아쉬움과 시행착오도 있었지만, 크게 보아 한 걸음 앞으로 전진했다는 점에서 큰 보람을 느낀다.”면서 돌이킬 수 없는 변화, 혁신의 큰 흐름이 만들어졌다.”고 자평했다.

 

장 교육감은 2019년 변화와 혁신이 만들어낸 성과로 10개 학교지원센터 시범 구축 전문적학습공동체 1,811개 구성 지원 청소년미래도전 프로젝트 510팀 지원 4개 권역별 진학지원센터 구축 운영 고교 전학년 무상교육 실현 교육참여위원회 구성 등 협치 거버넌스 구축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도 도의회와의 소통이 원활하지 못한 사실은 아쉬움으로 지적했다. 장 교육감은 도의회나 집행부 모두 전남교육 발전이라는 대의를 위해 주어진 역할을 다하고 있다.”면서 도의회의 권한과 역할을 존중해 공감과 협력을 얻을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