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89%가 외지 방문객

뉴스

작년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89%가 외지 방문객

- 동신대 산학협력단 평가보고 결과… 외지인 1인당 평균 3만5000원 지출 - 2018년에 이어 2020년 전남도 대표축제 선정

  • 김판수
  • 등록 2020-01-09 13:58
  • 조회수 546

2019년에 열렸던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의 총 방문객 수 가운데 89%가 외지 방문객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 축제기간 동안 거둔 직접 경제효과는 약 300억 원 규모에 이르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2월 동신대학교 산학협력단이 발표한 ‘2019 노란꽃잔치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0월 노란꽃잔치의 총 방문객 수(1002986) 가운데 893661명이 외지 방문객이었다. 이들의 1인당 평균 지출비용은 약 35000원으로, 총 소비규모는 장성군이 축제기간 동안 거둔 총 수익 가운데 87%(2999000만원)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란꽃잔치는 지자체 최초로 도시 브랜드 컬러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옐로우시티 장성의 대표 축제다. 장성공원에서 열린 첫 회(2016)에는 소규모 꽃축제에 불과했으나 이듬해 황룡강으로 장소를 옮기면서부터 본격화 됐다.

 

주민들이 직접 나서서, 잡풀만 가득했던 황룡강을 10억 송이 꽃이 피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강으로 탈바꿈시켰다. 이곳에서 열리는 노란꽃잔치는 지난해 포함 3년 연속 100만 방문을 달성하며 성공적인 개최를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성과로 인해 노란꽃잔치는 지난 7, 2018년에 이어 두 번째로 전라남도 대표축제에 선정됐다. 올해 전남도는 장성군에 도비 2000만원을 지원하고 도가 운영하는 각종 관광설명회와 홍보관에 노란꽃잔치를 소개할 계획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황룡강은 옐로우시티 장성의 미래와 비전, 희망을 보여주는 소중한 자원이라고 밝히며 “2020년 노란꽃잔치도 주민들과 함께 더욱 알차게 준비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축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A==

profile_image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kr123456-com@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