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장성호의 겨울

  • 김판수
  • 등록 2019-12-05 10:13
  • 조회수 1,022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짧아진 12월 햇살이 드리워진 장성호가 금빛으로 물들었다. 겨울이 되면 산과 호수의 풍경이 다소 쓸쓸하게 느껴지기 마련이지만 장성호는 그렇지 않다. 추운 날씨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수변길을 찾는 이들 덕에 넉넉함과 여유로움이 가득 묻어난다.

 

장성군은 추후 두 번째 출렁다리를 개통하고 수변길에 각종 편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MA==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